고객한걸음 언론의 이야기

언론의 이야기

게시물 정보 테이블
[코로나 감염관리, 소홀하지 않는 일상 습관이 중요]

2021-02-18 10:27:48

보도날짜 2021-02-18 언 론 사 환경일보
주요내용 장기화된 코로나로 감염관리가 소홀 문제로 이어질 수 있어 관련 전문가들은 일상에서 실천해야 하는 감염관리 습관을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한다.
코로나 감염관리, 소홀하지 않는 일상 습관이 중요 사진 2021.02.18


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계적인 유행과 관련하여 전 세계적으로 감염관리의 중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. 감염병의 경우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면 감염 가능성을 대폭 낮출 수 있다.

장기화된 코로나로 인해 시민들은 우울함의 단계인 ‘코로나 블루’를 넘어 분노의 단계인 ‘코로나 레드’로 넘어가고 있다. 이러한 문제가 감염관리 소홀 문제로 이어질 수 있어 관련 전문가들은 일상에서 실천해야 하는 감염관리 습관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한다.

코로나는 감염자의 비말(침방울)이 호흡기나 눈, 코, 입의 점막으로 침투될 때 전염되기 때문에 일상 속 감염관리는 필수적이라 할 수 있다. 방법은 유치원에서부터 배우는 기초적인 내용이고 모두가 알고 있는 내용으로 아주 간단하다.

먼저 감염병이 유행하는 시기에 가급적 사람이 모이는 장소를 피하거나 외출을 삼가는 것이 중요하다. 이것이 우리가 실천하는 ‘사회적 거리두기’라 할 수 있다. 하지만 출퇴근이나 부득이하게 외출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, 수시로 손을 씻어 청결하게 관리해야 한다.

손 씻기가 그 어느 때보다 강조되는 요즘인데 손만 잘 씻어도 감염병 예방은 매우 효과적이다. 무의식적으로 눈을 비비거나 코를 문지르는 등 얼굴을 만지는 경우를 간과할 수 없기 때문에 비누를 이용해 30초 이상 흐르는 물에 손을 깨끗이 씻고, 가능하다면 손소독제까지 사용하는 것이 좋다.

도곡동 서울본브릿지병원 김수선 원장은 “코로나 감염관리는 우리 일상생활 실천할 수 있는 아주 간단한 방법이지만 이 역시도 장기화됨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지쳐가고 있다. 하지만 코로나를 극복하고 싶은 마음은 모두가 같을 것이기에 마스크 착용, 손 씻기, 기침 시 옷소매로 입 가리기, 손으로 얼굴 만지지 않기를 소홀히 여기지 않기를 바란다.” “의료기관 방문시엔 예방접종을 비롯해 소화기, 순환기, 호흡기, 내분비, 감염, 알러지, 류마티스 등의 세분화된 의료서비스가 가능한지 점검하는 것도 중요하다.”고 전했다.

도움말 : 도곡동 서울본브릿지병원 김수선원장




비고 : 환경일보